티스토리 뷰

오늘 왠일인지 모르게 푹잔듯한느낌

기지개를 쫘악 피고 개운하게 일어났는데

이건 머지 해는 이미 중천에 떠있고

먼가 내가 맞이하던 아침과는 사뭇다른 느낌

알람을 맞춰준 시계를 보니 배터리가

없어서 그런지 내머리속 처럼 딱 멈춰있는데

부리나케 핸드폰의 시계를 보니 아침 9시가

넘어가는 중 회사 지각은 이미 확정

출근하면 불려가서 혼나겠네요 ㅠㅠ

댓글
댓글쓰기 폼
공지사항
최근에 달린 댓글
Total
10,199
Today
1
Yesterday
1
링크
TAG
more
«   2019/01   »
    1 2 3 4 5
6 7 8 9 10 11 12
13 14 15 16 17 18 19
20 21 22 23 24 25 26
27 28 29 30 31    
글 보관함